2021년 1월 3일 주일예배

2021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올 한해는 지난 2020년의 아픔을 딛고 일어나 하나님께 더욱 집중하고 말씀에 귀 기울이는 은혜의 한 해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오늘은 사랑하는 박민우 목사님께서 우리 교회를 섬기시는 마지막 날입니다. 박목사님께서는 "그 나무 아래로"라는 제목으로 누가복음 19장 1-10절 말씀을 고별 설교로 전해 주셨습니다. 예수님앞에 나아갈 수 없었고 나무위에 숨어 지켜보았던 삭개오를 찾아와 부르신 주님, 그 주님앞에 나아가는 우리 모두가 되기를 소망하는 복음의 메시지였습니다. 그 삭개오의 삶처럼 우리를 직접 찾아오시는 예수님 앞에 온전히 나아갈 수 있는 밀워키 침례교회 성도님들이 되시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지난 5년반동안 우리 교회를 헌신적으로 섬기신 박민우 목사님, 김수나 사모님, 예하, 그리고 막내 루하, 모두 사랑하고 감사합니다. 앞으로의 목사님 가정의 앞날에 하나님의 축복과 은혜가 흘러 넘치시기를 기도하겠습니다.

















Recent Posts
Archive